[2ch] 왕따를 시키던 애들이 동창회에서 사과한 썰

엽기야 작성일18-05-18 22:30 조회8,514회

본문

나는 고등학교 때 깡패 4인조에게 계속 악의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다
치욕적인 사진을 찍히거나 맞고 반애들 앞에서 조롱당하거나 
책상에 욕을 적고 거가에 수정액을 흘려서 욕설이 사라지지 않게 하거나
우유팩을 던지거나 정말 여러가지로 죽고 싶어졌다.
나는 그게 트라우마로 고등학교는 어떻게든 졸업했지만
대학에는 다닐 수 없게 되었다.
지금은 집에서 니트로 뒹굴고 있어.
지난 해 갑자기 내게 고등학교 동창회 연락이 왔었다.
지금까지 한번도 부르지 않았을텐데 난 24세 니트이기 때문에 물론 거절하려고 생각했지만
끈질기게 권하는 놈이 깡패 4인조의 한사람이라는 걸 알았다.
나는 동창회에 가기로 결정했다.
동창회가 고조되는 동안 나는 내 인생을 빼앗은 4명을 때리고 나가자고 생각했다.
그래서 동창회를 갔는데 최악이었다.
특히 그 4명이 정말 최악이었다.
그 4명은 동창회에 늦게왔는데 내게 다가와 갑자기 잘못을 빌기 시작했다.
“옛날에 괴롭혀서 정말 미안해. 계속 반성하고 있어.
괴롭힌 우리 네명 모두를 때려도 돼” 라고 진지하게 내게 사과를 해왔다.
동창회가 끝난 뒤, 더욱 나를 불러서 
“네 상처가 치료될지는 모르겠지만 정말로 용서해줘” 라고 리더는 엎드리기까지 했다.
깡패 두 명은 도쿄대를 졸업한 엘리트가 되어있었고
나머지 두 명은 확고한 직업을 가진 훌륭한 사회인이 되어 있었다.
나는 억울했다.
깡패 4명은 끝까지 최악의 깡패 4명으로 되길 원했다.
그런데 실제로 만나보니 나보다 더 훌륭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사회적 입장도 양호했다.
반대로 나는 고등학교 졸업하고 부터 쭉 니트로,
계속 그녀석들을 미워하고 인간성따위 형성하지 않고 멈춰 있었다.
사회성은 익히지도 않았다.
나의 증오는 대상을 잃고 내게로 돌아왔다.
동창회 날은 몹시 죽고 싶어진 하루였다.


출처: 2ch

비회원도 추천 가능합니다.
유익한 정보였다면, 추천해주세요

추천 0 비추천 0

엽기유머

21,325개의 게시물
목록
읽기: 1P (1lv), 쓰기: 100P (3lv), 덧글: 50P (2lv), 다운: 0P (2lv)
엽기유머 목록
번호 제목
21325 네놈 여자친구는 우리가 데리고 있다
2018-11-10 조회: 502
21324 우리집 강아지를 불러봤습니다.
2018-11-10 조회: 597
21323 입장하자 마자 파양
2018-11-10 조회: 446
21322 택배 언제 와요 ?
2018-11-08 조회: 485
21321 뜻밖에 시리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8-11-06 조회: 227
21320 희귀한 기업
2018-11-05 조회: 175
21319 잠시 차 좀 돌릴께요 ~
2018-11-04 조회: 198
21318 남자들의 우정
2018-11-04 조회: 176
21317 벤틀리 맞나요 ?
2018-11-04 조회: 184
21316 어느 시상식 ㅋㅋ
2018-11-04 조회: 143
21315 차여서 화났다..
2018-11-04 조회: 162
21314 대륙의 공사장 인부 덜덜덜
2018-11-03 조회: 170
21313 지하철 민폐녀... 아
2018-11-03 조회: 287
21312 파혼 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
2018-11-03 조회: 141
21311 주차장 하이패쓰
2018-11-03 조회: 75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