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까지 술먹냐" 꾸중에 사장 살해한 알바생들

엽기유머 작성일18-05-18 16:19 조회7,475회

본문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새벽까지 술 마시면서 떠드느냐"는 꾸중을 듣고 홧김에 가게주인을 살해한 알바생들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이영환)는 11일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0)에게 징역 25년, B씨(20)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0월 24일 오전 4시께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의 중고가전제품 가게 숙소에서 술을 마시던 중 같이 생활하는 가게주인 D씨(52)로부터 "날 밝으면 일해야 하는데 왜 새벽까지 술 마시면서 시끄럽게 떠드냐, 얼른 자라"는 말을 듣자 살해한 혐의다.

A씨가 둔기로 D씨의 머리를 폭행하고 이어 선풍기 줄 등으로 A·B씨가 저항하는 D씨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D씨는 가출 청소년이었던 A·B씨를 딱하게 여겨 매장관리와 판매 일을 맡기고 숙소에 살게 했으며, C씨 또한 10여년 전 별다른 직업 없이 혼자 사는 것을 불쌍히 여겨 거두었다.

가족 없이 사망한 D씨의 가게는 국유재산이 됐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421&aid=0003366123&sid1=102&mode=LSD

비회원도 추천 가능합니다.
유익한 정보였다면, 추천해주세요

추천 0 비추천 0

엽기유머

21,325개의 게시물
목록
읽기: 1P (1lv), 쓰기: 100P (3lv), 덧글: 50P (2lv), 다운: 0P (2lv)
엽기유머 목록
번호 제목
21325 네놈 여자친구는 우리가 데리고 있다
2018-11-10 조회: 502
21324 우리집 강아지를 불러봤습니다.
2018-11-10 조회: 597
21323 입장하자 마자 파양
2018-11-10 조회: 446
21322 택배 언제 와요 ?
2018-11-08 조회: 485
21321 뜻밖에 시리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8-11-06 조회: 227
21320 희귀한 기업
2018-11-05 조회: 175
21319 잠시 차 좀 돌릴께요 ~
2018-11-04 조회: 198
21318 남자들의 우정
2018-11-04 조회: 176
21317 벤틀리 맞나요 ?
2018-11-04 조회: 184
21316 어느 시상식 ㅋㅋ
2018-11-04 조회: 143
21315 차여서 화났다..
2018-11-04 조회: 162
21314 대륙의 공사장 인부 덜덜덜
2018-11-03 조회: 170
21313 지하철 민폐녀... 아
2018-11-03 조회: 287
21312 파혼 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
2018-11-03 조회: 141
21311 주차장 하이패쓰
2018-11-03 조회: 75
게시물 검색